명문뉴스

명문제약, 명지약품 흡수합병 결정

작성자 : 경영기획팀 2011-10-18 오후 1:28:04 조회 14213회
 명문제약(공동대표이사 이규혁, 우석민)은 항암제 전문 의약품 수입업체인 명지약품을 흡수합병 한다고 18일 발표하였다.

명지약품은 항암제 및 희귀질환 전문 의약품 수입업체로, 그동안 세계적인 제약회사인 이스라엘의 테바사, 타로사, 일본의 사와이 제약 등과 밀접한 파트너쉽을 형성하여 국내 항암제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있는 회사이다.

명문제약 관계자는 본 합병을 통해 당사는 기존 Generic 의약품에 항암제 등의 수입 의약품을 접목하여 항암치료제 판매 사업 등의 사업다각화로 이익을 극대화 하고 항암제 시장에서의 시장 경쟁력과 점유율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힘과 동시에 통합된 양사간의 인적, 물적 네트워크를 통하여 회사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고, 경영자원의 효율적인 배분 및 관리를 통하여 제약시장에서의 경쟁 우위를 확보하여 회사의 재무구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.

금번 합병을 통하여 명문제약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는 피합병회사인 명지약품이 매출이나 당기순이익이 성장하고 있는 회사이므로 합병으로 인한 명문제약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은 없다고 볼 수 있으며 오히려 매출 및 이익의 증대는 물론 나아가 시너지효과도 크게 기대된다고 명문제약 관계자는 밝히고 있다.

명지약품은 지난 2007년 6월 명문제약이 발행 주식 100%를 인수한 회사로, 금번 합병은 합병신주를 발행하지 않는 무증자 방식에 의한 합병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.

목록
위로